이용안내

과수 공지사항

제목
작성자 부경선 작성일 2020-07-09
제목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‘열매 터짐’ 주의
07-06-1_여름철집중호우로인한열매터짐주의(원예원).hwp [4255744 byte]
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‘열매 터짐’ 주의
- 필름 등 덮어 토양 수분 조절, 터진 열매는 바로 제거 -

농촌진흥청(청장 김경규)은 주요 과일의 수확기를 앞두고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한 열매 터짐에 대비해 과수원 토양 수분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.
○ 열매 터짐(열과)은 7월∼8월 성숙 시기에 비 오는 날과 맑은 날이 번갈아 나타나면 과수원 토양 수분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면서 발생할 수 있다.
○ 따라서 나무 밑에 풀을 재배하는 초생재배와 필름 등을 덮는 방법으로 토양 수분을 알맞게 유지하도록 한다.

□ 특히 껍질 탄력이 떨어진 익은(완숙) 복숭아가 갑자기 많은 양의 비를 맞으면 지나친 수분이 열매로 흡수돼 터짐 현상이 쉽게 발생한다.
○ 포도 등 장과류의 터짐을 막기 위해서는 송이 내 적정 포도알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. ‘캠벨얼리’ 기준으로 75∼80알 정도가 적당하다.
○ 또한, 터진 열매는 오랜 시간 비에 노출되면 당도가 떨어지고 2차 병원균 감염에 취약해지므로 미리 제거한다.

□ 집중호우로 침수가 우려되는 저지대나 물 빠짐이 좋지 않은 과수원은 미리 배수로(물 빼는 길)를 정비하고, 지면에서 높이 50cm 정도의 두둑을 만들어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한다.
○ 논을 과수원으로 변경한 곳은 물 빠짐이 좋지 않기 때문에 집수정형 배수 장치를 활용하면 효과적이다.
○ 과수 중에서도 복숭아나무는 오랜 기간 물에 잠기면 잎이 일찍 떨어지거나 뿌리가 썩게 되므로 물을 빨리 빼준다.
○ 장마나 집중호우가 지나간 뒤에는 강한 직사광선이나 폭염으로 인해 과실 햇볕 데임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.

□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정관 과수과장은 “올여름 긴 장마와 국지성 집중호우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 과수 재배 농가에서는 적절한 토양 수분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.”라고 말했다.

[문의]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정재훈 연구사(063-238-6725)
담당부서 아이콘담당부서 > 과수과 담당자 아이콘담당자 > 조정건 : 063-238-6722 갱신주기 > 변경시